본문 바로가기

출간작품

로판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543회 작성일 21-03-25 09:52

본문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악녀는 화려하게 데뷔한다

  • 이니브 저
  • 2021-03-25
  • 로판
고귀한 왕녀로 태어났지만 약혼자에게 버림받고 가족에게 배신당했던 한 번의 삶.

“착하게 사는 것 따윈 필요 없어, 난 누구보다 화려하게 살 거야. 그게 설령 악녀라 불리는 일일지라도.”

회귀 후 복수의 서막은 바람피운 약혼자를 제 앞에 무릎 꿇리는 것부터였다.

그런데 머지 않아,

“왕녀님! 금괴가 너무 많아서 왕실 은행 창고가 모자라다고 합니다!”
“왕녀님! 각국에서 왕녀님을 모시겠다고 아우성이에요!”
“왕녀님! 세상에, 제국의 황제가 직접 찾아왔습니다!”

세상이 에르델라의 앞에 무릎을 꿇는다.

***

“기꺼이 왕녀님의 노예가 되겠습니다.”

어느 날, 대륙 최고의 보석광이라 불리는 제국의 황자가 내 노예가 되기를 자처했다.

‘연기가 제법인데?’

그의 말이 장난이라 생각해 적당히 장단을 맞춰주려고 했다.

그런데 왜 일이 점점 커지기 시작하는 거지?

‘먹을 때도, 잠잘 때도, 심지어 씻을 때도 왜 자꾸만 내 시야에 머물러 있는 거야!?’

참다못한 에르델라가 물었다.

“대체 이러는 이유가 뭔가요? 당신은 제국의 황자가 아닙니까?”

“황자라니요, 왕녀님. 저는 왕녀님의 노예일 뿐입니다. 그러니 왕녀님의 모든 순간에 불편함이 없도록 함께하는 것이 당연하지요.”

이거 아무래도 역대급 연기천재를 만난 것 같다.


[사이다끝판왕여주/걸크러시/능력여주/악녀/복수/회귀]
[파혼은시작일뿐/여주는참지않는다/영앤리치앤뷰티풀앤스트롱여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