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출간작품

로판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485회 작성일 21-06-23 09:52

본문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집착광공의 친누나입니다

  • 안탐미 저
  • 2021-06-23
  • 로판
이번 생엔 금수저로 태어나 앞날이 환하게 펼쳐질 줄 알았다.
사실은 내가 환생한 곳이 친구가 쓴 미래 따위 없는 19금 피폐 BL 소설 속이란 것을 몰랐다면 말이다.
거기다 하필이면 난 병약수인 프레이를 구하다 끔살 엔딩을 맞이하는 집착광공 리산드로의 쌍둥이 누나가 아니었다면, 아무것도 모른 채 행복에 젖어있었을 텐데…….

***

“누나.”
짐가방을 들고 있던 내가 움찔하며 뒤를 돌아봤다. 신비로울 정도로 아름다운 프레이가 빙그레 미소지으며 성큼 내 앞으로 다가왔다.
훤칠한 키와 다부진 몸에 내 몸은 금세 가려졌다.
“어디 가나 봐요?”
“응.”
“어디요?”
묻지 마라.
라고 단호하게 얘기하고 싶었지만 난 그저 슬그머니 미소만 지었다. 그런 날 빤히 바라보던 프레이가 내 짐가방을 잡았다.
놀라서 짐가방을 놓지 않고 꽉 잡자 시원할 정도로 맑은 웃음소리가 들렸다.
“들어드릴게요.”
“아니, 괜찮아.”
“왜요? 아, 도망가는데 내가 방해하는 건가?”
손가락 끝이 움찔했다. 줄곧 날 바라보던 프레이의 미소가 이상하게 위험했다. 금빛 눈동자엔 서늘한 이채가 반짝였다.
“모를 줄 알았어요?”
그의 커다란 손이 짐가방을 꽉 잡은 내 손을 감쌌다.
“나랑 그 개자식을 피해서 도망가는 걸 말이야.”
산뜻한 얼굴과는 전혀 어울리지 않을 정도로 험악한 말이 튀어나왔다.
“곤란해, 유니. 내 앞에서 사라지면.”
얌전하고 약한 병약수가 갑자기 집착광공이 되어버렸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