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출간작품

로판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64회 작성일 21-09-06 10:52

본문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폭군의 유모가 되었다

  • 고은명 저
  • 2021-07-02
  • 로판
대륙 전역을 피로 물들이며 기어이 대륙을 통일하고
전역에 제국의 깃발을 꽂는 폭군의 유모에 빙의했다.
소설에는 나오지도 않는 폭군의 유년기에.
무서운 황제와 그보다 더 무서운 황후 때문에 늘 짓눌려서 실수를 반복하고,
밤에는 이불에 지도를 그리는 어린 황자의 유모가 된 것이다.

시간이 지나면 어엿한(?) 폭군이 되겠지만 지금의 그는
오줌 싼 바지를 안 벗겠다고 버티는 아이에 불과했다.

“폐하. 그러다가 엉덩이 다 짓무른다고요! 빨리 벗으세요!”
“시도! 나 오줌 안 쌰쪄! 나 오줌 쌰는 애 아니야! 황우 패아가 그건 바보나 하는 짓이래쪄!”

“네. 주스를 엎지른 거죠? 알아요. 그러니까 빨리 주세요.”
“이거… 졍말 쥬뚜야. 유베린. 졍말 쥬뚜야.”
“알았어요. 알았으니까 이제 벗으세요. 아휴. 주스를 정말 많이도 싸셨네요.”
“아니라니깐? 내가 쌴 거?”
조그만 얼굴에 보석처럼 박힌 커다란 눈에 금세 눈물이 그렁그렁 맺혔다.

 계속 그렇게 놀려 먹을 수 있을 줄 알았는데.

황제의 명령으로 일찍부터 전장에 나가 제국의 국경을 지키던 황자가 어느 날 돌아왔다.
전쟁 중에 입은 부상을 치료하러.
나는 그와의 인연이 다했다고 생각하며 안심하고 이미 다른 곳에 발령 받아
찌그러져서 있는 듯 없는 듯 잘살고 있었는데 하필 그가 나를 기억해냈다.

“내가 다쳐서 유모의 도움이 필요해.”
“전하. 다친 건 귀라면서요. 화살이 귀를 스쳤다면서요. 이런 거 다 혼자 할 수 있잖아요.”
황자 새끼가 다 큰 채 돌아와서 사기를 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