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출간작품

BL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449회 작성일 20-07-07 17:21

본문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푸른 새끼

  • 라메리 저
  • 2018-04-24
  • BL
#도시남 #시골남 #집착공 #청정공 #능력공 #청순수 #평범수 #드라마 #에로틱 #재회 #운명 #집착
금수저를 넘어선 다이아몬드수저 도재현, 재력과 외모만 믿고 제멋대로, 방탕한 생활을 일삼는다. 그런데 거침없는 그의 일상에 걸림돌이 하나 생겼다.
“넌 대체 정체가 뭐냐?”
“저 이상한 사람 아니에요!”
재현의 눈에 밟힌 순박한 시골 간호사 표구.
처음에는 장난이었지만, 표구를 향한 그의 마음이 점점 달라지기 시작한다.
뼛속까지 다른 두 남자의 이리 튀고, 저리 튀는 종잡을 수 없는 이야기.
젖은 셔츠의 단추를 하나하나씩 벗었다. 느릿느릿한 손동작이었다. 표구는 절대 봐서는 안 되는 것을, 금기된 것을 보고 있는 것 같았다. 손끝이 뜨거워지는 것만 같았다.
‘아까 너무 술을 많이 마신 것 같아...’
그사이 단추를 끝까지 끄른 재현이 젖은 셔츠를 욕조 바닥에 내던졌다.
“...믿을 수 없어, 정말로. 이십팔 년 동안 오직 여자한테만 느꼈는데.”
“무리도 아니지. 상대가 나잖아.”
입술이 닿을 듯 말 듯. 재현은 완강하게 표구의 허리를 감싸 잡았다. 두 남자의 가슴이 바싹 닿았다. 그의 물기에 표구의 몸도 축축해져버렸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