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출간작품

BL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35회 작성일 21-11-04 15:09

본문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에스퍼와 가이드의 상관관계

  • 김도라 저
  • 2021-11-04
  • BL
“너… 아까 무슨 생각으로 그런 거야?”
“…화났어요?”
“너는, 하….”

자리에서 일어나 화를 간신히 참았다. 마른세수를 하면서 지금이라도 소리칠 거 같은 입을 막았다. 결국 사나운 눈을 들어 에이든을 바라봤다. 내려간 눈꼬리와 눈가에 가득 찬 눈물에 안쓰러움이 느껴졌으나 결국 폭발했다.

“너를 죽이려고 했던 행성군이야! 근데 그런 제안을 해?! 한마디 말도 없이?!”
“제논….”

떨리는 목소리가 나를 불렀지만 넘친 화를 쉬이 가라앉게 하지는 못했다. 죽이려고 온 행성군 앞에서 그런 제안을 했다. 행성군이 그 제안을 안 받아줬다면 무슨 일이 일어났을 지는 뻔했다. 죽음. 그거 말고 다른 뭐가 있겠는가? 너는! 에이든 너는….

“내 앞에서 안 죽겠다고 했잖아….”

결국 떨리는 목소리로 내 안의 두려움을 드러냈다. 에이든 앞에 무릎을 꿇어 눈높이를 맞췄다. 그의 손을 잡고 고개를 파묻었다. 내 머리 위로 서늘한 손이 얹어졌다. 얌전히 얹어졌던 손이 서서히 움직여 내 얼굴을 감쌌다.

“…약속했잖아. 에이든.”
“미안해요….”
“나를 불안하게 하지 마.”

그의 손에 얼굴을 더 깊게 파묻었다. 제발…. 뒷말이 흐릿하게 이어졌다. 내 말을 들었을 에이든이 내 얼굴을 들어 올렸다. 그의 고개가 내게로 다가왔다. 서서히 다가오는 가라앉은 짙은 녹색의 눈동자와 유독 붉은 입술이 바로 코앞에서 멈췄다. 그의 입술이 서서히 벌어졌다.

“제논… 나는 못 죽어요. 당신이 살아있는 한. 절대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