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명예의 전당

명예의 전당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149회 작성일 23-04-27 17:11

본문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격랑을 누르는 검

  • 무협 저
  • 2024-04-04
  • 명예의 전당
좀 더 보살피고 싶었다.
좀 더 아껴주고 싶었다.
좀 더 가르치고 싶었다.

하지만 시간이 그걸 허락하지 않았고 아이는 너무나 어렸다.
이 아이에게 어떤 말을 남겨야 할까.

“할애비 소원을 들어주련?”
“힘없는 사람을 어여삐 여기려무나.”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